피할 수 없는 애플


처음 컴퓨터는 microsoft windows로 시작을 했다.
학교 다니며 컴퓨터를 갖고 싶어서 summer job으로 3개월을 열심히 일해서
그때 나한텐 거금이었던 $2,100이 넘는 돈으로 산다.
컴퓨터 앞면에 버튼이 있었는데 누르면 터보로 66mhz로 돌릴 수 있었다.
지금 보면 형편없는 스펙이었지만 그 당시 컴퓨터로 놀고 싶었던 웬만한 게임은
다 돌릴 수 있어서 뿌듯했었다.

그다음 컴퓨터는 부품을 따로 사서 직접 조립했다.
역시 Windows를 깔았고
당시 NVIDIA와 AMD는 컴퓨터 부품 중 CPU 다음으로 비싼 graphics card 전쟁이었다.
서로 빠른 카드 만든다고 수년 동안 대결이 있었다.
AMD는 Intel과 CPU 전쟁도 있었지만 그때 당시 Intel이 승리 횟수가 많았다.
그래서 Intel CPU는 AMD 보다 좀 더 비쌌다.
요즘은 AMD가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이렇게 계속 windows를 사용해오다
현재 근무하고 있는 회사에서 처음으로 맥북을 써보기 시작했다.
참고로 이 회사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냈다.
처음엔 shortcut key도 다르고 어색했다.
그래도 Windows가 쓰는 만큼 맥북도 편해질 때까지 익히자는 목적으로 계속 썼다.
생각보다 오래 걸리지 않고 장점들을 경험하면서 이래서 맥북을 쓰는구나라고 느끼게 된다.
아래는 몇 년을 회사에서 신형으로 교체해가며 모여진 맥북들이다.

근무 시 windows가 가끔씩 필요할 때가 있어서 쓰지만 책상 한자리를 애잔하게 자리 잡고 있고
미팅이나 보통 쓸 일이 있으면 맥북을 찾게 된다.

맥북이 옵션에 따라 비싼 편이긴 하지만 수명이 길다.
iPhone이 있다면 연결해서 파일 airdrop 등으로 쉽게 옮길 수 있다.
옛날엔 Windows에 요긴한 앱이 맥북에 없어서 아쉽기도 했지만
요즘 웬만한 앱은 다 맥북으로 지원된다.
맥북은 오래 쓰다 보면 비싼 이유가 있는 것 같다.
튼튼하고 사용하기 쉽고 바이러스 걱정도 덜하다.

개인적으로 애플 주식은 소유하고 있지 않다.
Steve Jobs 사망 후 Tim Cook의 장사꾼 경영이 맘에 들지 않아 지난 몇 년 동안 없었다.
배당 대신 그 돈으로 iPhone 처음 나왔을 때처럼 혁명적인 신제품을 창조했으면 하는데 무리인 거 같다.
아마존처럼 R&D에 좀 더 쓰지
iCloud 기능 좀 더 살려보지
Apple Watch 기능 좀 더 좋게 하지
하지만 내 맘에 안 든다고 주식 안 올라가는 거 아니고
innovation이 없다고 해도 돈만 잘 벌면 주식은 올라가니까 상관없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애플 기기를 몇 개 같이 사용하면 서로 integrate 되는 기능의 ecosystem의 매력으로 바꾸기가 쉽진 않다.
그래서 애플빠라는 말이 있는 거겠다.
애플은 2000년 초중반에 트레이드했는데 장기로 살 걸 그랬나?

최근에 아래 사진에 나온 회색으로 보이는 것을 오더 했는데 touch bar도 있고 화면도 깨끗하다.
바로 아래 커있는 거다. (뒷배경은 역시나 내가 하와이에서 찍은 사진)
마우이 Kaanapali 북쪽 Kapalua라는 곳에 위치한 Kapalua Coastal Trail인데
바닷가 옆을 끼고 하이킹이라기 보다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는데 여유로운 길이다.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건 그늘이 없어서 햇볕이 쨍쨍한다.
추천하는 코스다.

글의 요점으로 돌아와서...
오랫동안 정을 담았던 회사를 이번에 그만두게 된다.
다른 회사로 옮기면서 이때까지 썼던 맥북들을 돌려줘야 된다.
재택근무로 집에 있는 것이 6개이고 사무실 서랍에 한두 개 더 있는 거 같다.
macbook air로 시작해서 여러 버전을 거쳐
최근에 바꾼 건 시원시원하게 잘 돌아가는데 돌려줘야 돼서 아깝다. ㅋ

미국 테크 분야에서 흔히 말하는 게 있는데
몸값을 올리려면 회사를 그만두라라는 말이 있다.
테크 회사는 연봉 인상은 보통 2-5%이다.
물론 보너스도 있고 스톡옵션도 받을 기회가 있긴 있지만
한 회사에 계속 몸담고 있으면 연봉을 올리는 건 한정되어 있다.
진급을 하게 되면 연봉 인상이 있을 수도 있지만 큰 연봉 인상을 바라진 못한다.
회사를 옮기면 달라진다.
10-20% 정도 더 받을 수 있고 협상만 잘하면 30-40% 인상도 받을 수 있다.
만약에 회사에서 가지 말라면서 진급을 오퍼 해줄 수도 있는 일이고 떠나는 사람이 주도권을 잡게 된다.

현재 회사에 아주 오랫동안 몸을 담아서 그만두려니까 만감이 교차한다.
한편으로 편하게 근무했는데 모르는 회사를 가니 두려운 것도 있고
대규모 회사에서 작은 테크 회사로 옮기는 것도 리스크가 있을 수도 있겠다.
평생 동안 일하며 은퇴해도 좋은 회사인데 떠나자니 괜히 미안하기도 하고
내 재산의 대부분이 이 회사 근무 동안 모아져서 고맙기도 하다.

반대로 개인적은 생각은 근무하는 곳이 너무 편해지면 다른 곳을 찾아볼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나태해지며 또 그것에 적응해 버리면 뒤처지게 되는 것 같다.

새로 옮기는 회사는 어떤 컴퓨터를 직원에게 발급하는지 궁금하다.
맥북 아니면 실망할 거 같다.



Comments

  1. 축하드려요. 맥북이 수명이 길긴하죠. 애플 주식이 없으시다니, 의외네요.

    ReplyDelete

Post a Comment

Popular Posts

쉬운 장기투자?

Static vs. Tactical Allocation Funds (그냥 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