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GME 공매도 전에 자동차가 있었다 (어떻게 140% 쇼트를 치지??)

Image
GME 공매도 이슈로 어딜 가던 GME 얘기네요. 주식을 안 하더라도 저녁 뉴스에서 나오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 같네요. 헤지펀드와 retail investor의 전쟁입니다. 이유는 다르지만 10년 전쯤에 Porsche와 Volkswagen 사이에 일어난 일을 얘기하겠습니다. Porsche는 Volkswagen에 대한 의결권을 늘리기 위해 VW (Volkswagen)의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합니다. VW과 사업 파트너였지만 VW을 컨트롤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Porsche는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하고 VW 주가는 올라가기 시작합니다. 2008년 10월 26일 Porsche는 VW 소유 권리를 43%로 올리고 31% 더 올릴 수 있는 options을 획득했다고 발표합니다. 독일 정부는 VW의 20%를 소유하고 있는 상황이라서 이 발표로 free float은 투자가가 팔 수 있는 양은 6%로 줄어들어 버립니다. 쇼트 셀러들은 12.8%를 short sale 했지만 free float은 6%로 줄어들게 됐으며 쇼트 셀러들은 빌릴 수 있는 숫자보다 더 빌린 격이 되어 버립니다.  빌린 것을 한꺼번에 돌려달라고 하면 6주밖에 없는데 12.8주를 돌려줘야 합니다. 불가능한 일입니다. 이 현상을 "mother of all short squeezes"라고 불러지고 short squeeze 포지션을 커버함으로 해서 쇼트 셀러들은 망하게 됩니다. VW의 주식은 당연히 치솟기 시작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시가총액을 가지게 됩니다. 자동차 산업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시가총액이 ATH가 됩니다. 쇼트를 쳤던 헤지펀드는 $30 billion 손실이 생기고 지분 비율을 올린 Porsche는 큰 이윤을 얻게 됩니다. Porsche와 VW에 있었던 일은 Porsche가 기관과 헤지펀드에 큰 손실을 줬고 이번 GME는 retail investor 즉 개미투자자들이 헤지펀드에게 손실을 넘깁니다. GME에 short sale이 140%이 된다고 나오신 거 보셨을 거예요

쇼설 링크들 모음

미국 인생 투자 - 단톡방 링크: https://open.kakao.com/o/goalmM1b 코드: 초대 only ​ 미국 인생 투자 - 라운지 단톡방 링크: 위 메인방과는 달리 대화가 활성 하게 이뤄지는 방입니다. https://open.kakao.com/o/gGvieLKc ​코드: bmlounge 텔레그램: https://t.me/bmlifeinvest ​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bmlifeinvest BM 인생 투자: Bmlifeinvest.com

ARK에서 받은 건 배당금이 아닙니다

Image
ARK 펀드를 소유하고 계시다면 2020년 연말에 돈이 들어왔을 거예요. 배당금이 들어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라 보는데 배당금이 아닙니다. 아래 보시는 것처럼 Transaction type은 Capital Gain(ST)이고 Transaction description은 "Short Term Capital Gains Distribution"이라고 나옵니다. 지난 글에 말씀드렸듯이 ARK 펀드는 active fund이며 사고파는 횟수가 많아서 capital gain을 발생시킵니다. ARK의 대부분의 펀드가 short term capital gain을 발생시킵니다. 그래서 굳이 투자하실 거면 IRA에 투자하시라고 권했습니다. ( https://www.bmlifeinvest.com/2021/01/ark-passive-fund-active-fund.html ) 이것과 달리 S&P 500 인덱스 펀드인 VOO은 배당금을 분배합니다. 아래와 같이 Dividend라고 나옵니다. 배당금과 capital gain을 둘 다 distribution이라고 하는데 어떤 분들은 히스토리 내역에 distribution라는 것을 보고 배당금이구나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Distribution은 배당금이 될 수도 있고 capital gain도 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배당금과 capital gain이 투자자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보겠습니다. 배당금: 배당금은 쉽게 말해서 투자하고 있는 회사가 번 돈을 주주에게 나눠주는 것입니다. "회사에 투자를 해줘서 고맙다. 벌었으니까 주주에게도 나눠줄게"라는 감사의 표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회사 이사회에서 돌려주는 금액과 얼마나 자주 나눠주는지 결정을 하며 분기마다 배당금을 주는 것이 흔하고 일 년에 한 번씩 주는 회사도 있습니다. 개별주 회사에서만 배당금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ETF는 결국 여러 회사를 모아서 만든 것이고 그 ETF에 속해있는 개별 회사가 배당금을 분배한다면 ETF도 배당

ARK 펀드 효율적으로 투자하기 (Passive Fund와 Active Fund 비교)

Image
펀드를 크게 두 가지로 나눈다면 passive fund와 active fund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의 다른 점과 장단점을 알고 투자를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매매수: passive fund는 S&P 500 index, NASDAQ 100등 인덱스를 따라가는 VOO, SPY, QQQ 등이 있습니다. 인덱스를 따라가며 펀드에 속해 있는 개별주들을 사고파는 빈도가 높지 않습니다. 반면 active fund는 마켓을 이기려는 것이 목적이며 인덱스의 성적을 능가하기 위해서 펀드 속 주식들을 사고파는 수가 높습니다. 유지비: passive fund는 인덱스를 따라감으로 큰 관리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물론 유지비가 저렴합니다. VOO와 SPY의 유지비는 각각 0.03%, 0.09%으로 0.1% 미만입니다. 반면 active fund는 펀드 매니저의 잦은 매매와 관리로 유지비가 비쌉니다. 펀트 매니저는 인덱스보다 좋은 수익을 내야 하는 "강박감"으로 매매가 잦고 비싼 유지비를 요구합니다. AMRAX는 American Growth Fund Series One 펀드인데 매년 유지비가 9%가 넘습니다. 이렇게 비싼 관리비/유지비를 내면 그만큼 성장률도 좋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하지만 성장률이 좋은 것도 아닙니다. 아래 차트는 2020년에 VOO와 AMRAX에 각각 만불씩 투자를 했을 때 현재 성장 비교를 보여줍니다. VOO는 만불에서 3만6천불 이상으로 커졌고 AMRAX는 2만9천불 정도로 커졌습니다.  비싼 유지비를 내면서 관리해 주는 active fund라고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 유지비가 1% 이상인 펀드를 가지고 계시다면 active fund일 경우가 큽니다. 지난 수년간 성적이 어땠는지 백테스트 한번 해 보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Turnover: turnover란 펀드 안에 포함된 개별주의 매매 비율을 나타냅니다. 특정 기간 동안 펀드의 운용자산 (asset under management 또는 AUM)

2021년을 맞이해서 드리는 말씀

1. 포폴 점검하세요. 모으고 계신 중이라면 작년에 얼마나 모으고 투자를 하셨는지 돌아보세요. 그리고 올해 저축과 투자의 목표를 조금 높게 목표를 잡아보세요. IRA 하실 계획이면 연초에 하세요. 마켓을 타이밍 하는 것보다 마켓에 오래 들어가 있는 것이 성공의 길입니다. 올해 401k 맥스 금액은 작년과 같이 $19,500입니다. 매치 금은 극대화하세요.  https://www.bmlifeinvest.com/2020/10/401k.html 복리라는 것이 엄청난 것이란 것을 아실 거예요. 이 복리의 힘을 가장 크게 발휘하는 것이 포폴의 성장 속도를 좌우합니다. 이 복리에 힘을 약하게 해버리는 것이 바로 투자비, 즉 높은 ER (펀드 유지비)와 관리비입니다. 만약 자신의 포폴은 관리하는 매니저가 있다면 매니저 앞으로 가는 비용이 얼만지 보세요. "유지비가 높더라도 지난 몇 년간 수익률이 좋았잖아, 그럼 안 살 이유가 없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ETF에 눈이 간다면 유행하고 있는 펀드인지 살펴봐야 하겠습니다. 유행이 지나면 팔게 될 것이고 이렇게 되면 비싼 유지비만 내는 격이 될 수 있습니다. 2. 리밸런스 하세요. 요즘 리밸런스의 정의가 잘못 쓰이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여러 가지 개별주를 샀다 맘에 안 들거나 바로 내일 수익이 보이지 않는다고 갈아치우는 것이 리밸런싱이 아닙니다. 리밸런싱은 미국, 인터내셔널, 채권 등에 정해놓은 비율을 유지하는 것을 말합니다. 리밸런싱에 대해선 이글 참조하세요: https://www.bmlifeinvest.com/2020/02/3-asset-allocation.html 은퇴가 가까우신 분이라면 더욱 중요한 일입니다. 3. 투자는 마라톤입니다. 빨리 뛰다 지치면 마라톤을 완주 못합니다. 페이스는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합니다. 지속적인 투자, 개별 주는 펀더멘털 공부후 매매가 필수입니다. 일정한 페이스를 유지하는 방법 중 하나는 자동적으로 투자하는 것입니다. 마라톤 뛰는 도중 옆에 사람이 앞질러

FI+RE

Image
FIRE족이라고 들어보셨죠? Financially Independent Retire Early의 약자입니다. 경제적 자유/독립 조기 은퇴 FI를 만족하고 RE는 실현시키지 않는 경우도 있겠습니다. 즉, 일해서 생기는 수입이 없어도 생활비를 충족시킬 수 있을 만큼의 금액을 모았다는 거죠. 하지만 계속 일을 하면서 은퇴는 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그럼 왜 은퇴를 하지 않나 물어볼 수 있는데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습니다. 1) 직업이 즐기기 때문에 계속한다. 2) 생활의 활력소(?)로 파트타임이라도 계속 일을 한다. 3) FI임에도 불구하고 은퇴가 두려워서 계속한다. 4) FI이지만 만약을 대비해서 더 큰 여유 금액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습니다. 최근 제가 운영하고 있는 카톡방에서 "은퇴로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금액은 얼마인가?"라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래와 같습니다.  두 방에 같은 분들이 있는 것을 감안하면 중복이 있겠습니다. 두 방 다 "5밀리언 이상"의 비율이 가장 높고 그다음으로 3 밀리언이네요. 참가자의 나이, 가족수, 사는 지역 등이 달라서 기준은 다르겠지만 간단한 측면에선 대충 흐름이 나오네요. 이런 점들을 감안해서 좀 더 정확한 금액을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은 25x 룰인데요. 현재 연 지출 금액의 25배를 모았냐는 것입니다. 이 방법에 대해서 지난 글에 소개했었습니다. https://www.bmlifeinvest.com/2020/10/4-rule-25x-rule.html  예를 들어 한 달 지출액을 찾습니다. Mortgage, 전화비, 전기세, 물세, 차 보험비, 식재비, 등 모든 합친 금액입니다. 이 금액이 $5,000이라면 일 년 총 금액은 $60,000입니다. 그렇다면 경제적인 자유와 은퇴 준비가 되려면 $60,000의 25배 금액인 1.5 밀리언이 되겠습니다. 좀 더 안전한 금액을 원한다면 33배로 잡을 때로 있고 1.98 밀리언입니다. 그럼 읽고 계신 분들은 어떤 숫자가

마켓은 자만할 때 겸손을 가르쳐줍니다

주식을 2020년에 시작하신 분들은 주식이 쉽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기만 하면 다 오르는 분위기였습니다. 10-20% 상승이 우습게 보이고 오히려 "손해"를 보고 있지 않나라는 생각들 때도 있었으리라 봅니다. 2000년 닷컴 버블이 생기기 전 지인이 신문을 꺼내서 비즈니스 섹션을 열어보던 게 기억납니다. 신문 한 페이지 전부 개별주가 나열돼있고 주식 상승/하락률을 보여줍니다. 주식의 펀더멘털은 보여주지 않았네요. 지인은 아주 가볍게 주식 몇 개를 볼펜으로 동그라미 치면서 "내일 사야지"라고 합니다. 상승할 거라고 장담을 합니다. 주식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저는 솔깃합니다.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저보다 투자금도 크고 하루 만에 그 당시 저한텐 엄청난 돈을 번다고 자랑하는데 제 맘도 혹하게 만드는 건 당연했습니다. 닷컴 버블은 터지고 마켓은 붕괴 그리고 한동안 보지 못했던 그 지인을 우연히 코스코 차 가스 넣는 동안 보게 됩니다. 항상 환했던 그분 얼굴은 어두웠습니다. 2020년을 2000년 닷컴과 2008년 금융 subprime crisis와 비교하는 자료는 끊임없이 나오고 있고 언젠가는 추락만 남았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그 반면 이번은 다르다 페드가 망하게 두지 않는다 백신이 넓게 보급되면 몇 배로 더 성장할 받침이 되어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2000년 2008년을 둘 다 실제 경험한 제 입장에선 솔직히 비슷한 느낌도 들고 이번 상황은 비교할 수 없다는 생각도 듭니다. 2000년에는 단타 트레이드한 시선에서 2008년은 장기투자로 바꾼 시선에서 봤지만 2008년이 더 쉬웠던 것 같습니다. 이유는 2008년에는 주식시장을 조금 더 이해하는 위치에 와 있었고 더 큰 이유는 마켓이 회복할 거라는 확신이 있어서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2020년은 위기와 기회가 서로 뒤섞여 있었던 해였던 것 같습니다. 1970년대의 Nifty Fifty로 불러진 블루칩 주식들은 막강했고 결코 망할 일

Popular Posts

ARK 펀드 효율적으로 투자하기 (Passive Fund와 Active Fund 비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