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투더 퓨쳐 II - Buy & Hold vs. Market Timing

백 투더 퓨쳐 I 에서 말했듯이 backtest는
다른 투자 결정을 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그리고 그 결정에 따는 결과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투자자라면 특히 트레이더라면 주식을 사고 파는 일이 많다
팔고 두둑한 수익에 만족하고 다른 주식에다 눈을 돌렸을 때도 있겠고
팔고도 미련이 남아서 계속 며칠 또는 몇 달 동안 체크하면서 봤을 거다
팔았던 주식이 내려가면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팔길 잘 했다고 생각하겠고
반대로 올라가면 후회도 크게 한다
이런 경우라면 주식 "그냥 들고 있을걸" 이러면서
들고 있었으면 어떻게 됐을까 궁금해하기도 한다.

이번 글 백 투더 퓨쳐 II에서는 market timing을 다뤄보자
무작정 들고 있을 때 (buy & hold)와
타이밍 (market timing)을 해서 사고팔고 했을 때를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과를 보여준다

지난 글에 걸어논 사이트에 있다.  링크:
https://www.portfoliovisualizer.com/test-market-timing-model

아래와 같이 나온다.


타이밍 모델은 여러 가지가 있다
간단히 moving average로 보자
테스트 기간은 지난 5년을 보자
투자 금액은 $10,000으로 AMZN에다 넣는다
매매 시그널이 나오면 케쉬로 마켓에서 나와 있는 걸로 설정했다
매매 시그널은 AMZN 주가가 3 month SMA 선을 지나갈 때 하는 걸로 설정한다
그리고 시그널이 뜰 때마다 사거나 팔고 그 시기는 종가으로 한다
"Run Test"을 누른다

결과는 아래와 같다


둘 다 좋은 리턴을 보여준다
표준편차는 Buy & Hold가 높다.
다르게 말하면 큰 변동을 견딘 거라고도 볼 수 있다
성적은 비슷하게 가다가 2018년쯤부터 차이점을 볼 수 있다
2018년 후반기부터 마켓의 변동성이 컸다

아래는 같은 설정으로 한 몇 가지 더 차트다.

MSFT:



TSLA:



CMG:



이런 생각 할 수 있다
SMA만 가지고 차트 보는 것 아니고
위의 CMG처럼 타이밍을 해서 성적이 더 좋을 수도 있다
하지만 차트를 볼 시간이 부족하거나 장기투자를 하고 있다면
그냥 두고 있다고 너무 불안해할 필요 없다
주식은 분주하게 움직인다고 성적이 좋아지는 것만은 아니다.

시간의 여유를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다.

Comments

Popular Posts

인생투자 단톡방 - 여기서 시작하세요

전설의 고향 + 폭포 하이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