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고향 + 폭포 하이킹


2주 전 하이킹을 오랜만에 갔더니 필을 받아서 지난 일요일에 또 하이킹 갔습니다.
이번에도 6:50분에 주차장 도착. 날씨가 흐려서 제가 일등으로 주차했네요.


조용하고 새소리도 들리고 좋았습니다.
주차 후 올라갈 때는 노란 선 하이라이트 한 코스로 올라가고 내려올 땐 살구색.
그리고 끝낼까 하다가 파란 선 타고 폭포를 보고 왔습니다.



하이킹 시작하자마자 굽이진 길이 멋있어서 동영상을 찍었어요.



꼭대기까지 올라가면서 아무도 못 봤어요.
날씨가 쌀쌀하고 빗방울도 떨어져서 그런지 등산하는 사람을 한 명도 보지 못했어요.
오르막길엔 땀이 나서 추운지 몰랐는데 평지를 걸을 때 으스스하고 재킷을 입었다 벗었다 하기도 애매했습니다.

1시간쯤 갔을 때 옆에 누가 산을 옆을 끓어놨네요. 농담이고 산사태였겠죠?




근데 아무도 없고 산꼭대기 정도 가니 안개도 끼고 으스스 한 느낌이 들기 시작
나무 사이에서 뭔가 툭 튀어나올 것 같은 느낌



뭐지 더 으스스 해지네요. 하얀 소복 입은 귀신이라도 나올 분위기

꼭대기에 왔습니다. 사진 옆에 암벽인데 여전히 짙은 안개
세상 혼자 있는 분위기. 심상치 않네요.

이 산에는 올라온 적이 없어서 이 암벽을 올라가야 정상인지 아닌지 몰랐어요.
전화기로 보려고 해서 너무 높아서인지 인터넷이 안 터지고 제 속은 터지네요.
물어볼 사람도 없고... 여기까지 왔는데 정상을 못 올라갔다면 나중에 후회할 거 같고 올라가자니 위험한 짓은 아닌지... 고민되네요.

단순히 생각하고 후회할까 올라가기 시작합니다. 근데 이른 아침이고 날씨도 추워서 암벽이 엄청 차갑습니다.
손으로 잡고 올라가지니 손이 감각이 없어집니다.
조금 올라가다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올라갈 수는 있겠는데 내려오기가 좀 불안
혹시라도 떨어지면 도움받을 사람도 없고... 다시 내려왔습니다.
그래도 rock climb하던 내가 이걸 포기하다니 하...

내려가기로 결정했는데도 계속 뒤돌아 보게 되네요. 성격상 내려가자니 많이 찝찝하네요.
내려가는데 Lookout이라는 이정표를 보고 들립니다.
멋있는 풍경이 나오네요. 이거라도 봤으니 정상은 다음에...

벤치에 않아서 뭐 좀 먹고 쉬었다 갈까 했는데 너무 춥고 으스스하기도 해서 사진만 찍고 다시 내려갑니다.
저는 커다란 나무보다 이렇게 작은 나무가 더 이쁜 것 같아요.



내려오는 길에는 사람들이 엄청 올라오네요.
하이킹 길에 사람 붐비는 걸 싫어하는데 몇 시간 만에 봐서 그런지 반갑네요.
암벽 앞에서 무서워하는 제 모습을 아무도 못 봐서 다행 ㅋ


이 나무뿌리는 내 허락 없이 다람쥐가 뽑았을까요?

산 밑으로 갈수록 안개는 옅어지고 무서움도 옅어졌습니다.

이렇게 여기까지 7마일 정도 왔네요. 이제 이렇게 주차장으로 향할까 말까 고민했습니다.
그냥 주차장으로 가면 왕복 10마일 정도 Teneriffe Falls 이란 곳을 들려서 가면 4마일 정도 더 추가되네요.
그럼 폭포 보러 갑니다.


직접 보면 멋있는데 비디오로는 느낌이 나질 않네요. 그래도 나름대로 크고 웅장했습니다.




시원하게 내리는 걸 한참보다 이제 내려갑니다.
내려가는 길은 발길이 더 가벼워지네요. 사진도 몇 장 더 찍었습니다.



총 5시간 38분 하이킹
그중 20분은 꼭대기에서 무서워한 시간
왕복 14마일
2100칼로리 소모
Chipotle chicken bowl이 950칼로리 정도 되죠? 2개 먹을 수 있는 칼로리양
CMG 주식은 도대체 몇 년 동안 사고 싶다 사고 싶다 했는데 안 사고 쳐다보고 있을까요? 지금 주당 $1,300이 넘네요.





Comments

Popular Posts

안타까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