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옷걸이

회사 주식을 고를 보는 이렇다
Cash flow 어떤가
Earning 어떤가
성장성은 어떤가
회사의 숫자와 차트를 보고
다른 회사랑 비교 매매의 판단을 내린다
하지만 회사의 특별한 그리고 다른 회사와 다른 점은 숫자로 나타내기 쉽지 않다.
하지만 이런 특별한 점들이 성장 가능성 잠재력을 뒷받침한다.


앞으로 써볼 글들은 회사에 관한 것들인데
숫자에서 보는 시선이 아니라 회사들의 독특한
또는 다른 점에 포커스를 두고 쓴다.
소제는 가까운 시애틀 위주의 회사들이다
대표적인 회사를 꼽자면 Microsoft, Amazon, Boeing, Starbucks, Google, Apple, Expedia, Costco 등이겠다.
다시 말하지만 이런 회사를 숫자로 보지 않는다.
회사의 숫자를 알고 회사가  이때까지 성공해왔고 미래의 잠재력 differentiators 알면 투자에 도움이 된다.
번째 서막은 Starbucks이고 많이 알려진 이야기로 시작한다.  이다음 글은 스타벅스에 대해서 알아보고, Costco 그리고 Costco Starbucks 밀접한 관계에 대해서 예정이다.
그럼 서막으로 유명한 이야기이다: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Seattle 자리한 Pike Place  Market 조약돌로 만들어진 길에서 줄을 쓴다.  브라운 조금은 낡은 듯한 옛날 로고가 있는 Starbucks 1호점 앞에서 셀카도 찍고 기념품도 사기도 한다.
스타벅스 1호점엔 새로운 여러 나라에서 손님들이 세계로 유명해진 스타벅스가 어디서 시작했는지 보고 싶어서 온다. 
1호점에서 유심히 보지 않으면 수도 있는 것인데 정문 바로 안에 설치된 옷걸이다.  옷걸이는 Alison Edwards라는 1995년에 1호점의 매니저가  망치로 박아둔 거다.
Alison 1호점에서 일할 Caroline 이란 단골손님이 있었다고 한다.  Caroline 편견이 심했고 다른 손님들이 불편해할까 Alison 수습도 해야 됐지만 왠지 모르게 Caroline 끌리는 있었다.
매주 토요일마다 Caroline 10마일이 넘는 거리를 걸어서 찾았는데 1호점은 앉을 때도 없고 추운 날씨 Caroline 코트 하나 걸어둘 때가 없다고 투덜거렸다.  코트는 마룻바닥 한구석에 두게 된다.
Alison 뭐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크리스마스 토요일에 옆집 철물점에서 2불짜리 옷걸이를 산다.
같은 비는 엄청나게 솟아 내리고 Caroline 그날도 여전히 들어와서 빗물이 뚝뚝 떨어지는 코트를 때가 없다고 불평한다.  Alison Caroline 뒤돌아서며 빨간 리본을 옷걸이를 발견하는 지켜본다.
Caroline 옷걸이를 보고 펑펑 울기 시작한다.  아무도 이렇게 나를 위해서 좋은 해준 사람이 없다면서
손님에서 단골 고객으로 바뀌는 무슨 서비스가 아니라 작은 것에서 시작된다.
옷걸이는 20 지난 시간 동안 그대로 있고 스타벅스는 700개의 매점에서 75나라에  몇십만 넘게 번창했다.  1호점은 제일 붐비는 매점 중에 하나로 꼽히며 번째 데이트, 결혼 프러포즈, 연예인이 방문하는 장소가 되었다.

Comments

Popular Posts

Static vs. Tactical Allocation Funds (그냥 두기)

401K rollover 최근 경험과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