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tco의 $1.50 핫도그


코스코는 저렴한 가격, 상품의 최적화, 높은 손님 신뢰로 유명하다.  
이미 언급했던 거와 같이 회사에 대한 글은 PER, revenue 숫자에 초점을 두지 않고
회사가 다른지 본다.


미국 이민 왔을 친구 따라 강남 가지 않고 Costco 따라갔다.
멋있는 매장을 상상하고 들어간 순간 실망한다.
허름하고 어떻게 보면 투박해 보인다.
첫인상은 별로였다.
년이 지나고서야 매력을 알게 된다.
Sol Price라는 변호사는 1950년대에 2불의 멤버십을 받으며
여러 물건을 싸게 파는 Fedmart 만든다.
정부 직원 (fed) 상대로 장사를 해서 Fedmart인듯하다.
반응이 좋았고 20 후엔 Price Club 이란 만든다.
광고도 하지 않고 마진도 엄청 낮게 잡는다.
수십 동안 Sol Price 밑에서 Fedmart Price Club 거쳐 배워온 직원 중에 Jim Sinegal이라는 사람이 있다.
아래 사진 제일 왼쪽이 바로 사람이다.
Jim Sinegal 홀로서기를 한다.
1983 Sinegal 친구 Jeff Brotman 함께 시애틀에서 Costco 연다.
역시 Sol Price한테서 배운 경영방법을 그대로 이어간다.
10 Costco 엄청난 성장을 하고 키워준 Sol Price Price Club 위협한다.  
마지못한 Price Club 합병하고 이름은 PriceCostco 바뀌게 된다.
이것도 머지않은 간단히 Costco라고 바뀌고
Jim Sinegal 우두머리 자리에 앉게 된다.
이후로 알다시피 엄청난 성장을 거듭한다.
Costco 엄청난 영향력으로 
공급자들에게 저렴한 가격, 아주 작은 마진을 요구하며 위협한다.
이렇게 흥정된 저렴한 가격으로 손님을 만족시킨다.
다른 리테일 회사는 25-50% 웃돈을 붙여 판매하는 것에 반에
Costco 15% 넘지 않는다.
코스코에서 쇼핑하면 일단 가격을 믿는다.
무시 하는 중요한 점이다.
상품의 optimization, membership fee 등은 많이 알려진 얘기라서 거론하지는 않겠다.
대신 개인적인 경험을 나눈다.
앞에서 말한 것과 같이 이민 바로 어린 나이의 시선으로선 허름해 보이는 costco 좋아하지 않았지만
졸업 직장을 잡은 돈을 모아야겠다고 결심했을
Costco에서 쇼핑하는 일상의 부분이 되어버린다.
그땐 싱글이었고 낭비하지 않고 혼자서도 사용할 있는 물건들 주위로 샀다.
절약하면서 돈을 모으는데 부분을 했다.
Costco Home 이란 생겼다.
미국에 없어서 들어 봤을 수도 있다.
시애틀 부근 Kirkland 근처에 하나, Arizona Tempe 하나 있었던 걸로 안다.
여기 Kirkland Costco Kirkland Signature 브랜드가 아닌 지역 이름이다.
여긴 생활 도구, 음식 위주가 아니라 가구, 데코로 물건들이 들어와 있었는데 규모가 엄청났다.
집을 장만했을 여기서 집을 메꿀 가구를 90% 넘게 구입했었는데
소파, coffe table, 침대, dresser, night stand, dining table 등을  샀었다.
당시 나한텐 큰돈이었던 만불 넘게 서슴지 않고 썼던 것도 품질과 가격에 믿음이 컸었던 같다.
그때 매장을 돌아다니면서 고를
직원이 Costco Home 3% 정도 markup 한다고 말했던 기억난다.
과장이었을지도 모르지만 가격 대비 너무 만족했다.
내가 좋아하는 매장이 되었지만
얼마 문은 닫고 실망한다.
하나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한다면
코스코에 한창 TV 들여다 놓기 시작했을
TV 팔면 연결할 HDMI cable 같이 팔아야지 팔까 생각해오던
시애틀 근방 Shoreline Costco 자주 찾았었는데
어느 Jim Sinegal 임직원들이 매장을 돌아다니는 것을 발견한다.
나는 겁도 없이 앞에 가서 "Sinegal 맞죠?  TV 팔면서 TV 연결할 HDMI cable 파나요?" 그랬더니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수첩을 꺼내서 메모를 하고 고맙다고 한다.
그리고 HDMI cable 진열되어 있는 발견한다.
낡은 수첩에 메모를 하는 것처럼 손님의 의견을 무시하지 않는다는 것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수첩을 꺼내서 메모하는 모습이 너무 자연스러워 보였고 평소 많이 하는 것처럼 보였다.
당연히 우연이었겠지만 나의 입김으로 HDMI cable 넓게 공급됐다면서 주위 사람들에게 농담하기도 했었다.
코스코의 성공 이유를 가지만 말하라면 직원을 챙기는 거라고 말하고 싶다.
Honolulu 위치한 Costco 직원의 아들은 성장호르몬결핍증을 앓고 있었고
매달 값으로 불이 넘었다.
Jim Sinegal 이것을 알게 되고 아무도 모르게 동안 대신 내준다.
아들이 건강하게 자라고 직원이 말을 해서 알려지게 된다.
2019 미국 평균 최저 임금은 $7.25였다.
Costco 직원에게 평균 $20 넘는 임금을 지급한다.
라이벌인 Walmart 2 배이다.
80% 넘는 직원들에게 보험을 제공한다.
매니저의 75% Costco에서 시간제로 시작한 직원이다.
이만큼 회사에 몸을 담으면 승진을 시켜준다.
이런 이유로 Costco 직원의 보유율은 2019 기준이로 94% 넘는다.
비교적으로 다른 retail 회사는 50% 안되는 사례가 흔하다.
직원 명이 그만둘 보통 신입 직원 연봉의 35-50% 직원을 찾고 트레인 시키는 비용으로 든다.
Costco 이렇게 높은 직원 보유율은 성공의 한목을 한다.
Costco 1985 IPO  
shareholders로부터 가격을 올리고 마진율을 높이라는 압박을 받는다.
흔들리지 않는다.
2005 New York Times 인터뷰 Jim Sinegal 이렇게 말한다.
"월스트리트는 오늘부터 다음 목요일까지 버는 본다.
Costco 그렇게 본다.  우린 50 후에도 있을 회사를 만드는 원한다."
멀리 본다는 거다.
2009년부터 전기구이 통닭을 $4.99 판매한다.
모이 값이 치솟아 다른 회사는 전기구이 통닭 가격을 올릴
Costco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서 Nebraska 닭공장을 짓고 직접 공급하고
몇백만 불의 이익을 챙길 있는데 포기하고 $4.99 가격을 지킨다.
하지만 전기구이 통닭을 사려면 매점 뒤로 가야 있다.
통닭 사려면 다른 물건을 거처 가야 된다.
상술 좋다.
Costco 푸드코트에 판매하는 핫도그와 음료수는 $1.50이다.
옛날엔 polish dog 팔았는데 이건 접었다. ( 맛있었는데)
가격은 지난 30 넘게 같은 가격을 유지해 왔다.
Costco 이렇게 팔면서 남는 없다
하지만 Jim Sinegal에게는 가격이 회사의 경영방침을 반영하는 상징적인 가격이고
이유로 가격 인상 반대를 고집했다.
$1.50 핫도그는 1983 Oregon Portland 번째 Costco 팔기 시작했다.
가격을 지키기 위해서 캔으로 주던 음료수를 soda fountain으로 바꾸고
케첩, 겨자, 핫도그 빵을 낮은 가격으로 구입한다.
inflation 무시하는 가격이다.
2009년까지 kosher 핫도그를 팔았지만
공급자의 고기 수요가 적어지자
자체 안에서 Kirkland Signature 브랜드를 직접 만든다.
그리고 브랜드 핫도그는 그전 보다 고기보다 길고 묵직하다.
Costco 저렴한 가격에 좋은 상품 구입
저렴한 가격으로 푸트코트에 배를 채운 단골손님 굳히기를 한다.
이렇게 매장을 나가면 불을 쓰고도 기분 좋다.
코스코의 85% 넘는 멤버십 renewal 증거다.
마지막으로 Costco 저렴한 가격을 위해서 거대한 회사들이랑 싸운 적이 있다.
Capri Sun 주스를 만드는 Kraft Foods 주스 봉지에 들어가는 양을 줄이고 가격을 올린다.
Costco 못마땅해서 매장에서 Capri Sun 빼버린다.
미국의 거대 회사 Coca Cola 침투력이 100% 달한다.
무슨 뜻이냐면 미국 집마다 Coca Cola에서 만든 상품이 적어도 하나씩은 있다는 말이다.
거대한 회사가 음료수 값을 올린다고 하자 Costco 여기에 맞서서 매장에서 빼버린다.
그리고 이렇게 문구를 올린다:
“Costco is committed to carrying name-brand merchandise at the best possible prices.  At this time, Coca-Cola has not provided Costco with competitive pricing so that we may pass along the value our members deserve.”
얼마 가지 않고 Coca Cola 다시 매장에서 있는데
누가 이긴 걸까?
Costco 애용하고 있다면 얼마 17 동안 동맹을 맺었던 American Express 뒤돌아 서고
Visa 바꾼 알고 있을 거다.
이것도 절약을 위해서 일이다.
스타벅스의 커피는 Kirkland Signature 커피로 로스트 공급되고 있는데
커피 값이 내려가는데 공급하는 커피값을 내리지 않자 매장에서 빼버린다고 협박한다.
무서운 없다.
단골손님으론 너무 고맙다.
위에 나열한 예외에도 많지만 글은 여기서 마무리한다.
Costco 이런 이유로 성공을 가져왔는데 Starbucks 경영방침과 비슷하다.
스타벅스가 비슷해질 수밖에 없었던 내용은 다음 스타벅스 글에서 나눈다.


Comments

Popular Posts

pro rata rule 알고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