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ckathon에 투자하는 회사


최근 마켓은 테크 섹터가 리드해 왔다.
테크가 미래를 리드한다는 말도 많다.

테크주 투자 선택 시 여러 가지를 볼 수 있는데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는 회사가 얼마나 개발에 투자를 하느냐다.
흔히 R&D에 얼마나 투자하는지는 쉽게 찾을 수 있지만
이 글에서 말하는 개발 투자는 직원을 위한 개발 투자를 말한다.
한 단계 더 세부 하게 내려가서
직원들에서부터 혁신과 창작 대해서 서포트 유무가 큰 성공의 요소다.

테크 회사는 흔히 SCRUM을 이용해 개발을 하는데
이 SCRUM 이란 2-3주 기간 (sprint)을 정해놓고 그동한 선택된 기능을 개발하는 것이다.
2주가 지나면 기능을 완료해야 하며 사용자가 바로 쓸 수 있게 하면서 다음 sprint를 반복하는 것이다.
이 2주 동안 기능 개발 목적을 달성 못하게 되면
왜 못했는지 분석하고 (lessons learned) 바로 다음 2주 준비를 한다.

공격적으로 기능을 개발하는 중에
할당된 시간 중 얼마나 창작의 시간을 주는지가 중요하다.
예를 들어 일주일 40시간을 근무 시 회사일 관련 기능만 개발한다면 창작할 시간이 없다.
직원 개발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회사들은 엔지니어의 창작 시간을 투자하며 지지하는데
회사 성장에 바로 직결적인 연관이 있다.

예를 들어 40시간의 20%를 창작에 소모할 시간을 주는 게 가장 흔한 방법이다.
일주일에 8시간을 개인 개발에 투자한다는 말이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한발 더 나가 체계적으로 일 년 몇 번씩 Hackathon이나 Hack Day/Week을 주최하는 거다.
Hackathon은 Hack과 Marathon의 단어를 합친 단어로
Hack은 해킹으로도 쓰이는 단어지만
아주 단 시간에 무엇을 개발한다는 것도 의미한다.
UI/UX (user interface/user experience)가 매끈하게 만들 시간의 여유는 없어도 기본 기능은 탑재 성공하는 것이다.

Hackathon 같은 경우는 회사에 따라서 하루 만에 끝내는 것도 있고 1주일 동안 할 때도 있다.
1주일이면 40시간이고 엔지니어들 3-4명이 한 팀을 만들어서 한다는 것인데
사실 40시간이라고 하지만 일이라는 계념보다 하고 싶은 것을 하게 되면 더 많은 시간과 열정을 쏟는 게 대부분 현상이다.
10팀이 참여를 한다면 회사 측에서 보면 큰 시간 투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Hackathon을 개최하는 회사에 돌아오는 큰 득이 있다.


Harvard Business Review의 글에 의하면 아래와 현상이 나타난다.
2017년 나온 글이지만 현재는 더 큰 의미고 적절할 것이다.
직원에게 투자하는 회사와 하지 않는 회사를 비교한 지표인데
보이는 것처럼 직원들에게 투자를 하지 않는 회사보다 월등한 성과를 가져다준다.




아래 차트는 직원 투자에 따르는 주식 성과를 나타낸다.
HBR에 따르면 Experiential 회사에 대표적으로 Adobe, Accenture, Facebook, Microsoft 등이 있다고 말한다.
물론 2017년 후 현재 2020년 많이 성장한 회사들이다.




HBR의 글 링크:
https://hbr.org/2017/03/why-the-millions-we-spend-on-employee-engagement-buy-us-so-little


내가 거주하고 있는 여러 테크 회사 중에도 직원이 Hackathon을 통해서 만든
기능이나 아이디어를 회사에서 채택한 사래가 여러 번 있는데
이런 채택된 것들이 회사에 큰 득을 가져다준 경우를 여러 번 목격했다.

COVID-19 pandemic 상황에 Facebook과 Microsoft는 WHO와 손을 잡고
pandemic에 도움이 될 개발을 위해서 hackathon을 하기도 한다.

물론 테크 회사에서만 Hackathons을 하는 것은 아니다.
아래와 같이 여러 회사가 한다.
Private company가 거의 50%의 비중을 차지하는데
이 이유 중에 하나는 Hackathon을 통해서 스타트업 회사가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저번 글에 설명했듯이 회사 moat (해자)는 아주 중요하다:
https://www.bmlifeinvest.com/2020/04/blog-post_17.html

해자 못지않게 성장주, 특히 테크 성장주를 고르는 과정에서 중요한 것은 직원 개발의 여부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관심 가는 회사가 있다면 그 회사가 얼마나 직원에게 투자를 하고 있는지 보라고 권하고 싶다.



Comments

Popular Posts

쉬운 장기투자?

인생투자 단톡방 - 여기서 시작하세요